NEWS

[보도자료]진화하는 광고 시장의 미래...LED에서 홀로그램으로

2019-04-05

진화하는 광고 시장의 미래...LED에서 홀로그램으로
 

- 규제 활성화로 광고 시장 성장
- 상호작용이 가능한 변형 광고 대세
- 시장이 커지는 만큼 ‘빛 공해’ 문제도 발생
- 직접 발광하는 광고에서 반사 빛을 이용한 홀로그램으로


화려한 색상과 디자인, 생동감 넘치는 영상으로 시선을 사로잡는 디지털 사이니지 광고 시장이 크게 성장하고 있다. 정부가 ICT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크기와 장소 등에 따른 옥외 광고물 규제도 풀면서 사이니지 시장 활성화 속도가 붙었다. 통계에 따르면 전 세계 디지털 사이니지 및 프로페셔널 디스플레이 시장은 2015년도 440만대에서 2020년 770만대로 연평균 8.3%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국내 디지털 사이니지 시장도 2016년 약 2조5,500억원에서 2020년 3조9,700억원까지 성장하리라 전망된다. 특히 디지털 사이니지 산업의 고용 유발 효과가 2020년 약 7만 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최근 디지털 사이니지를 이용해 상호작용이 가능한 변형 광고가 등장하면서 디지털기술 융복합이 용이한 옥외광고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는 추세이며 ICT 기술 발전과 함께 급속도로 진화하고 있다. 하지만 발전하고 있는 옥외광고의 LED 간판의 밝은 빛 때문에 숙면에 방해를 받는 ‘빛 공해’가 야기되고 있다. 빛 공해란 말 그대로 '지나친 인공 불빛으로 인한 공해'인데, 인공 불빛이 너무 밝거나 지나치게 많아 밤에도 낮처럼 밝은 상태가 유지되는 현상이다. 

 

직접적으로는 사람의 수면을 방해하고, 간접적으로는 사람과 동식물의 생체리듬을 파괴해 생태계 교란을 일으키고 있다. 실제로 빛 공해로 인한 고통을 호소하는 민원이 2001년부터 2017년까지 2만 9,661건에 이를 정도인데, 2017년 빛 공해 민원유형을 살펴보면 수면 방해가 3,865건, 농작물 피해가 1,621건, 생활 불편이 1,034건, 눈부심이 443건이었다. 사람의 경우 낮과 밤 각각에 맞는 생체리듬이 있다. 하지만 빛 노출 주기가 불규칙해져서 잠을 깊이 잘 수 없게 되면 생체리듬이 깨지면서 여러 가지 건강 피해를 보게 된다. 생체리듬 호르몬인 멜라토닌이 약 50% 감소 되면서 면역력이 약해지고, 어린아이의 경우는 성장 장애가 나타날 수 있다. 야간에 인공조명이 과도하게 노출되면 여성의 유방암과 남성의 전립선암 발생률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실제로 이스라엘에서는 빛 공해가 심한 지역에 사는 여성의 유방암 발병률이 다른 지역의 여성에 비해 73%나 높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되기도 했으며, 우리나라에서도 야간 조명이 강한 지역의 암 발병률이 다른 지역보다 높다는 조사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빛의 밝기를 나타내는 단위는 칸델라(cd)를 사용하는데, 구역별 밝기 광고물 규제는 있지만 실제로는 규제가 힘든 상황이다. 일반적으로 옥외광고 중 가장 많은 LED광고판의 1㎡의 밝기는 450cd 정도 된다. LED광고는 빛을 직접발광하는 방식을 사용하고 있어 빛 공해에 가장 큰 주범이라고 할 수 있다.

 

홀로그램 전문기업인 ㈜홀로티브글로벌(대표 강인철)에서는 빛을 직접 발광하는 방식이 아닌 반사 방식으로 홀로그램을 이용한 투명 유리벽 엘리베이터 광고 플랫폼, 영상이 투영되는 경광등 등을 개발하였다.  홀로그램을 이용한 광고는 빛을 반사하는 방식을 이용하기 때문에 빛 공해가 전혀 없을 뿐 아니라, 상호작용이 가능한 인터렉티브 광고가 가능하여 광고시장의 새로운 변화를 가져올 것이다. 

 

광고시장이 이처럼 급격히 변화를 맞이하고 있는 이유는 ‘거스를 수 없는 시대의 흐름’이라는 것이다. 정보시대의 소비자들은 똑똑해지고 새로운 것에 시선을 돌릴 수밖에 없다. 진보는 있지만, 후퇴란 있을 수 없는 바로 세상의 법칙에 의해서다.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으로써 새로운 기술이 탄생했고, 이에 대응하기 위해 광고업계의 움직임도 속도를 더하고 있기 때문이다. 광고 시장의 진화 이유는 ‘비용’과 ‘효율’의 측면에서도 찾을 수 있다. 광고매체의 경우 전략상품의 변화나 신제품의 등장에 따라서 수시로 교체하게 되는 소모성 제품의 성격이 강하다. 따라서 아날로그 광고매체의 경우 제품교체에 따른 비용 발생이 잦을 수밖에 없다. 또한, 디지털 사이니지는 제품의 변경 없이 콘텐츠의 교체만으로 상품을 홍보할 수 있지만, 초기 설치비용이 만만치 않다.

 

반면 홀로그램 광고는 제품의 변경 없이 콘텐츠의 교체만으로 상품을 홍보할 수 있는 것은 당연, 초기 설치비용을 절감하는 것도 가능하다. 같은 맥락에서 광고 수용자의 변화에 따른 즉각적인 대응이 가능하다는 것도 장점이다.  “광고의 시스템은 시대의 변화에 따라 계속 변할 것이다.”라는 광고업계 전문가의 말처럼 광고 시장 또한 홀로그램의 길을 걷는 것은 당연한 수순이며 시대의 요구다.

 

 

 

이투데이 | http://www.etoday.co.kr/news/section/newsview.php?idxno=1742090

 


첨부파일 : [홀로티브글로벌]보도자료_190404.hwp
첨부파일 : 보도기사_이미지01.png
맨 위로 이동